Instagram : @rejoice_jey

1. What’s your story? Where are you from?

Hello. I’m Artist Yoo Ji Aun from Korea working in the areas of drawing, writing, and video making. I’m hoping that from every work I do “a good influence” can come out of it.

안녕하세요. 저는 한국에서 그림과 글, 영상 작업을 하는 아티스트 유지언입니다. 제가 하는 모든 작업에서 ‘선한 영향력’이 묻어 나오기를 바래요.

5

2. Tell us about your aesthetic.

I mainly work around with tranquil colors. Rather than a perfectly shaped end product, I prefer the roughness of a hand drawing. I get much subject matter from nature and everyday life and interpret those in my own way to work on. I like the white blanks of a paper, so I tend to utilize that a lot. It feels neat and tidy.

주로 편안한 색감 위주로 작업합니다. 반듯한 결과물보다는 손그림으로 그린 투박함을 좋아해요. 자연과 일상에서 많은 소재를 따오고, 그것을 저만의 방식으로 해석해 작업하고 있습니다. 종이의 흰 여백을 좋아해서 많이 활용하는 편이예요. 정갈하고, 단정한 느낌이죠.

3. What is your favourite medium and why?

I try to use many materials. The material I use the most is watercolor. It’s really attractive in that various expressions can be done according to how much water you mix it with. If you express together with color pencils, the harmony between water materials and dry materials is really interesting, so I mostly use them together. I really like the sound it makes when I fill the color thoroughly with a color pencil.

많은 재료를 쓰려고 하는 편인데요. 가장 많이 쓰는 재료는 수채화입니다. 물을 섞는 정도에 따라 여러가지 표현이 가능한 점이 큰 매력이에요. 색연필과 함께 표현하면 습식 재료와 건식 재료의 조화가 흥미로워 주로 함께 쓰는 편이예요. 색연필로 꼼꼼하게 색을 채워나갈 때의 소리를 굉장히 좋아합니다.

4. What is your artistic process like?

Honestly, I’m the type of person to wait for most of the time. I think creation takes energy to embody something. I wait for that energy to accumulate. I do a lot in the meantime. I travel, listen to music, and watch films. These days I work on most of my projects not just putting out a singular piece that’s the end of itself, but taking on the method of continuing an overall storytelling where a number of pieces are arranged in series. So I keep thinking about that storytelling endlessly, and take notes whenever I can. What’s fascinating is that almost all my ideas come from ordinary life. While taking a bus or just walking on the street. I take notes of things that just come to my mind and when those gradually build up to form an outline then I begin to work. Because I started out with everything already drawn in my mind, in most cases the work itself ends quickly. Usually, I pick the colors first, and after setting up the mood, I render the shape.

사실, 저는 주로 기다리는 편이예요. 창작이란 에너지가 있어야 무언가를 담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그 에너지가 쌓이기를 기다려요. 그동안 많은 걸 해요. 여행도 하고, 음악도 듣고, 영화도 보고. 요즘에는 한 작품이 하나로 끝나는 게 아닌 전체적인 스토리텔링이 된 상태에서 시리즈 물로 여러 작품을 나열하는 방식으로 대부분의 작업을 진행합니다. 그래서 그 스토리텔링을 끊임없이 생각하고, 틈 나는 대로 메모해요. 신기한 건 대부분의 아이디어는 일상에서 나온다는 것인데요. 버스를 타고 가다가, 그냥 길을 걷다가. 문득 생각나는 것들을 메모하고 그것들이 점차 틀을 갖추게 되면 작업을 시작합니다. 머릿속에 모두 그려놓고 시작해서 작업 자체는 빠르게 끝나는 경우가 많아요. 주로 색을 먼저 고르고, 분위기를 잡은 후 형태를 만드는 형식입니다.

5. Who and/or what inspires your work?

I get huge inspiration from space. Ever since I was little, I was very certain about my space and the pertaining boundaries. Maybe that’s why I get so affected by space even when I’m working. I feel extremely free in spaces that make you feel good just by looking at it, especially places surrounded by nature. This freedom leads right to inspiration, and conjures up something in me that wants to be portrayed. The other one is music. Music transcends time and space and transports me to a completely different world. Or it makes me become a different person. I think someone else’s creative work can also be a big inspiration and stimulation. Last is the nature itself. The sunlight blazing down, the wind flowing by and the green tree leaves swaying to that wind. When I’m gazing up at the clear sky, beyond what my body feels, I think something else comes to my heart. I think it’s a creation by the magnificent Creator.

공간에서 큰 영감을 받아요. 어렸을 때부터 나만의 공간과 그에 대한 테두리가 확실했어요. 그래서인지 작업할 때도 공간에 큰 영향을 받는데요.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공간, 특히 자연에 둘러 쌓인 곳들에서 큰 자유를 느껴요. 자유는 곧 영감으로 이어지고, 그려내고 싶은 무언가가 생각나죠. 다른 하나는 음악이에요. 음악은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서, 나를 완전히 다른 세계로 데려다 줘요. 혹은 다른 사람이 되게 하죠. 누군가의 창작물은 큰 영감이자 자극이 되는 것 같아요. 마지막으로 자연 그 자체입니다. 내리쬐는 태양빛, 흘러오는 바람, 그 바람에 흔들리는 푸른 나뭇잎, 맑은 하늘을 바라보고 있을 때면 몸으로 체감하는 것을 넘어서서 제 마음에 무언가가 와요. 대단한 창조주의 창조물이라고 생각합니다.

6. What role does art play in your life? How does it change the way you view the world?

It progresses to something that sets me free. Also, I think it kind of defines the person that “I” am. It’s the driving force that makes me ponder and delve into what sort of person I want to become through this work and what sort of life I want to live, and it’s that thing which constructs my world, and develops me. It allows me to become a better person, and to view life in a completely different perspective. In fact, to me, life is “A travel for about 100 years.” When you’re traveling, you don’t worry about how to live, what job to get, or how to make money. I want to live like that.

나를 자유롭게 만드는 무언가가 되어줘요. 또 어쩌면 ‘나’라는 사람을 정의해주기도 하는 것 같아요. 이 작업을 통해서 내가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지, 어떤 삶을 살고 싶은지 계속해서 고민하고 연구하게 하는 원동력이자 나의 세계를 구축하고, 저를 성장하게 하는 무언가에요. 더 좋은 사람이 될 수 있게 해주기도 하고, 삶을 완전히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게 해줬어요. 실제로 제겐 삶이란 ‘약 100년간의 여행’을 하는 것입니다. 여행할 때는 어떻게 살지, 어떤 직업을 가져야 할지, 돈을 어떻게 벌어야 할지 고민하지 않잖아요. 그렇게 살아가고 싶어요.

6

7. Where did you study?

I majored in video and film at Hongik University. I studied the fine arts then went into Design College, but I think it was a good decision to choose video. I learned to see the world in a wider vision.

홍익대학교에서 영상과 영화를 전공했어요. 미술공부를 하고 디자인대학에 들어갔지만 영상을 선택하기를 잘 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더 넓은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법을 배웠어요.

8. Where do you see yourself in five years?

I think I will be together with many people in the world of my own-making (MellanSkog).

제가 구축한 나만의 세계(MellanSkog)를 많은 사람들과 함께하고 있지 않을까 싶어요.

9. What about in ten?

I can’t guess, but I hope I’m with my family, and my child that will happen someday. My little wish is that even in those times, it’s a free environment where I can always fly off to a journey somewhere if I make up my mind to.

짐작할 수 없지만 언젠가 생길 나의 가족, 나의 아이와 함께 하고 있었으면 좋겠어요. 작은 바람은 그 때에도 마음먹으면 어딘가로 훌쩍 떠날 수 있는 자유로운 환경이었으면 합니다.

10. What do you hope to achieve with your art?

I would like every one of my work to approach a greater number of people as a good influence, as consolation, and as comfort. I sometimes think about what will be at the end of this path, and it’s not definite, but what’s apparent is that it’s becoming more vivid as time goes by. And letting everyone discover his or her own world at possession. I want to let people know they’re valuable not because they do certain things, but because of their existence itself. Moreover, I want to be able to help the socially disadvantaged, and the children in the Third World. Just like my environment wasn’t my choice, their environments weren’t their choices to make. I want to genuinely understand and help their sufferings.

제가 하는 모든 작업이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선한 영향력으로, 위로로, 편안함으로 다가갔으면 해요. 이 길에 끝에 무엇이 있을까 가끔 생각하는데 명확하지 않지만 분명한 것은 시간이 지날수록 뚜렷해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또한 모두에게 있는 자신만의 세계를 발견하게 해주는 것. 어떤 일을 해서 가치 있는 사람이 아닌, 그 존재 자체로 가치 있는 사람임을 알려주고 싶어요. 또한 사회적 약자, 제 3세계 아이들을 도울 수 있었으면 합니다. 나의 환경이 내 선택이 아니듯이, 그들의 환경은 그들의 선택이 아니니까요. 그들의 아픔을 진정으로 이해하고 돕고 싶어요.

4

11. Now, tell us a little more about you as a person: what is your favourite food?

I like all foods that have an egg in it. Especially soft-boiled! Even in my fridge at home, egg is the one thing that’s always filled up.

달걀이 들어간 모든 음식을 좋아해요. 특히 반숙! 집에 있는 냉장고에도 항상 가득 차 있는게 달걀이에요.

12. Favourite book?

I like essays that contain someone’s autobiographical story. If it has illustrations, then even better! For a book of poems, I recently read one and it feels like it clears up inside the brain if you read them before bed.

누군가의 자전적인 이야기가 있는 에세이가 좋아요. 그림이 있다면 더 좋고! 시집은 최근에 읽게 되었는데, 자기 전에 읽으면 머릿속이 정리되는 기분이에요.

13. Favourite genre of music?

For the great part, I don’t discriminate. Acoustic pop, folk, hip-hop, ballad, jazz, etc. But nowadays hip-hop!

대부분 가리지 않고 들어요. 어쿠스틱 팝, 포크, 힙합, 발라드, 재즈 등등. 하지만 요즘엔 힙합!

14. What are your hobbies?

Taking a walk while listening to music. Looking at the sky whenever I have time.

음악 들으며 산책하기. 틈 날 때마다 하늘 보기.

15. If you weren’t an artist, what would you be?

A traveler. Although the reason I can’t stay in one place may be for freedom or because of anxiety. Since it’s always a joy to go someplace new. I want to be a person who can be happy just for the existence itself during all the process.

여행가. 한 곳에 머무르지 못하는 이유는 자유로움을 위해서일수도, 불안해서일 수도 있지만. 새로운 곳을 간다는 것은 언제나 즐거운 일이니까요. 모든 과정 속에서 존재 자체로 행복할 수 있는 사람이고 싶어요.

3178

Posted by:ballpitmag

We believe we can beautify the world and make this era something generations later would remember. Pick up a ball and join in the creative march! Follow us @ballpitm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