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tagram: @our_own_night
Youtube: www.youtube.com/c/301GraphicLABs

1. What’s your story? Where are you from?

Hello, I’m illustrator Hyowon, Park. I’m working under the pen name of ‘our own night’. You can see the meaning of the pen name in my TMI cartoon, 004. I majored in industrial design at K-SAD Art College and now I live in Seoul, from South Korea.

안녕하세요, 일러스트레이터 박효원이라고 합니다. 현재는 ‘our own night’이라는 필명으로 활동 중이에요. 필명의 의미는 제 TMI 만화 004화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저는 K-SAD 예술대학에서 산업디자인을 전공했고 현재는 한국, 서울에 살고 있습니다.

03_pole vault

2. Tell us about your aesthetic.

I tend to think a lot about what I’m going to show and how I’m going to show so that the viewers can feel all the emotions visually. I spend most of my time at this stage. I usually draw characters and like to create a dynamic structure! So I think the most important thing in my artwork is the overall layout. I’m always trying to apply a new, more flexible layout.

저는 보는 이들이 시각적으로 모든 감정을 느낄 수 있도록, 무엇을 어떤 구도로 보여줄 것인가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는 편입니다. 이 단계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소요하고 있어요. 주로 인물을 많이 그리고 있으며 역동적인 구도를 연출하는 것을 좋아해요! 때문에 가장 중점적으로 생각하는 것도 전체적인 레이아웃이에요. 늘 더 새롭고 유연한 레이아웃을 적용하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3. What is your favourite medium and why?

I always carry around my laptop and portable tablet (I really want to buy an iPad pro…). I usually carry a backpack because I work a lot while I’m on the go. I think it’s great to be able to draw, edit, anywhere.

ㅇ저는 항상 노트북과 휴대용 타블렛을 들고 다녀요 (아이패드 프로를 정말 사고 싶지만…). 주로 이동하면서 작업을 많이 하기 때문에 항상 백팩을 메고 다닙니다. 어디서든 그림을 그리고, 편집할 수 있다는 건 정말 좋은 것 같아요.

4. What is your artistic process like?

I’m usually inspired by everyday normal life. First, I save the words that I think of on my iPhone memo. Then I open my notebook and do a rough sketch. Next, do the 2nd and 3rd sketch on the web and make several corrections. Almost every time my works of art are completed differently than I thought. I think it takes a lot of thought, correction, and repetition to create good work.

저는 주로 평범한 일상 속에서 영감을 얻습니다. 먼저 제 아이폰 메모지에 떠오르는 단어들을 저장해둡니다. 그리고 노트를 펼쳐서 대략적인 스케치를 해요. 다음으로는 웹으로 2차, 3차 스케치를 하면서 여러 번 수정합니다. 보통 처음 생각했던 대로 아트웍이 나오는 경우는 거의 없었어요. 많은 고민과 수정, 반복이 있어야 좋은 작품이 나오더라고요.

5. Who and/or what inspires your work?

I love drawing while listening to music and watching movies at dawn. My favorite artists are Daniel Caesar and Yellow days. And I was really inspired by many artists who were based on graffiti art such as Kenny Scharf and Shepard Fairey.

저는 새벽에 음악과 함께 그림을 그리는 것, 영화 보는 것을 정말 좋아해요. 좋아하는 아티스트는 Daniel caesar, Yello days입니다. 또한 kenny scharf, Shepard Fairey 같은 그래피티를 기반으로 한 많은 아티스트들에게 정말 많은 영감을 받았습니다.

6. What role does art play in your life? How does it change the way you view the world?

Art is what gives me so much in my life. I think it’s the best way to express myself. I also draw artwork to relieve stress.

예술은 저의 삶에서 정말 많은 것을 주는 존재입니다. 저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수단이라고 생각해요. 제가 스트레스를 푸는 일 또한 그림을 그리는 일이니까요.

02_high jump

7. Where did you study?

Since I was very young, I went to a small art academy in my neighborhood and learned drawing as a hobby. At the age of 16, I decided to pursue a career in design, and later, I majored in product design at K-SAD Arts College in Korea. But after graduating from college, I wanted to have more diverse experiences. So I spent more time making graphic artwork than I did with my resume and editing my portfolio. I’ve put all of my artwork on the web portfolio, and there’s a lot of people who love my work. I think opening a web portfolio is the best thing I’ve ever done! That’s when I became a freelancer, and I’m working hard on drawing.

그림은 아주 어렸을 때부터 동네의 작은 미술학원에 다니며 취미로 배웠었어요. 16살 때 디자인 분야로 진로를 정했고, 후에 K-SAD 예술대학에서 제품 디자인을 전공했습니다. 그러나 대학을 졸업하고 나니 막상 취업하기가 너무 싫었어요. 더 다양한 경험을 하고 싶기도 했고요. 따라서 틈틈이 제작한 아트웍들을 모두 웹 포트폴리오에 올려봤는데 꽤나 많은 분들께서 제 작품들을 좋아해 주셨습니다. 그때 웹 포트폴리오를 개설한 것은 제 인생에서 가장 잘한 일이라고 생각해요! 그 일을 계기로 프리랜서가 되었고, 지금까지 열심히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8. Where do you see yourself in five years?

Oh! I recently made a YouTube account. My nickname is ‘301 Graphic LABs’ and it’s the drawing time-lapse channel! I will upload the video continuously for 5 years and thinking about the contents. And I think i’m going to try various things for the content. I think i will have a lot of subscribers at that time. About a million people…?

아! 저 최근에 유튜브 계정을 만들었어요. 닉네임은 ‘301 Graphic LABs’이며, 드로잉 타임랩스 채널이에요! 아마도 5년 동안 꾸준히 영상을 올릴 거고, 컨텐츠를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해보지 않을까 싶어요. 그때는 많은 구독자들이 함께하고 있을 것 같아요. 한 백만 명 정도…?

9. What about in ten?

Well… life is so hard to predict, but probably i have my own studio. And I think i’ll work on our backpacks and eat sandwiches like now.

글쎄… 인생은 알 수가 없지만, 아마도 작업실을 갖고 있을 거에요. 그리고 지금처럼 백팩을 메고 열심히 샌드위치를 먹으면서 작업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10. What do you hope to achieve with your art?

I know how much art, visual, affects us. It’s the easiest medium, the fastest way to get my message across to many people. I’m very grateful that I’m part of this field. Even if I don’t achieve much, I just want to be happy.

저는 예술, 즉 시각적인 것이 우리에게 얼마나 많은 영향을 미치는지 알고 있어요. 많은 사람들에게 가장 쉽게, 가장 빠르게 저의 메세지를 전달할 수 있는 매체니까요. 제가 이 분야에 속해있다는 것에 감사할 따름입니다. 많은 것을 성취하지 않아도 그저 내가 행복하면 더 바랄 게 없다고 생각해요.

ball boys

11. Now, tell us a little more about you as a person: what is your favourite food?

This is a cruel question… But if I choose one, Tteokbokki! Tteokbokki is the most famous snack in Korea. It’s really good. I’ve eaten three times this week.

이거 너무 잔인한 질문이에요… 하지만 굳이 하나를 꼽자면, 떡볶이! 떡볶이는 한국에서 가장 유명한 간식이에요. 진짜 진짜 맛있어요. 이번 주에만 3번이나 먹었습니다.

12. Favourite book?

I recently read Jessie Burton’s ‘Muse’. It’s a book that depicts the life of a female artist in the 1960s. It was really good. As the same woman, I felt anger and exhilaration. On the other hand, I felt grateful for my environment now.

최근에 제시 버튼의 ‘Muse’를 읽었어요. 1960년대 여성 예술가의 삶을 그려낸 책인데 정말 좋았어요. 같은 여성으로서 분노를 느끼기도, 쾌감을 느끼기도 했습니다. 한편으로는 지금의 제 환경에 대해 감사함을 느끼기도 했고요.

13. Favourite genre of music?

I like hip hop, indie music, pop ,rock everything! I usually listen to all genres because I always listen to youtube streaming. Sometimes I listen to music according the feeling of my artwork.

저는 힙합, 인디 음악, 팝, 락 다 좋아해요! 주로 작업하면서 항상 유튜브 스트리밍으로 음악을 틀어놓기 때문에 모든 장르를 다 들어요. 때로는 그리고 있는 작품에 맞춰서 음악을 듣기도 합니다.

14. What are your hobbies?

I think it would be a boring answer, but my hobby is drawing. I also like to drink beer at dawn, watch movies, and go to the exhibition alone.

좀 지루한 대답이 될 것 같은데, 취미 또한 그림 그리기 입니다. 그 밖에도 새벽에 맥주마시면서 영화보기, 혼자 전시보러 다니는 것도 좋아해요.

15. If you weren’t an artist, what would you be?

My dream has been an artist since I was very young. Over time, i decided on a specific direction, but maybe i’ll become artists again. Whatever i do, i’ll be expressing myself in any medium.

아주 어렸을 때부터 제 꿈은 화가였어요. 시간이 지나면서 구체적인 방향이 정해졌지만 아마도 다시 아티스트가 되어 있을거에요. 무엇을 하든 어떤 매체로든 스스로를 표현하고 있을 것입니다.

01_javelin throw04_shot putLonely nightOur own night

Advertisements
Posted by:ballpitmag

We believe we can beautify the world and make this era something generations later would remember. Pick up a ball and join in the creative march! Follow us @ballpitmag.